마트에서 고기 혹은 소시지 등을 살 때 기억할 것이 있다. 이들 제품에는 우리가 계산대에서 돈으로 지불하지 않는 값비싼 대가도 들어 있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가축 사육이 지구촌 기후와 환경을 망가트리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반추동물은 지구 온난화를 가속화시키는 메탄을 생산한다. 가축은 섭취 칼로리의 일부만을 고기로 만든다. 따라서 같은 수의 사람들을 먹이기 위해 육류 생산에는 훨씬 더 넓은 면적이 필요하다. 이로 인해 결국 가축 사육 공간이 다른 종을 위한 공간을 침범하게 되면서 전체 생태계에 해를 끼친다. 무엇보다 우리가 고기를 과다 섭취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고 만성 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 최근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선진국에서 높은 육류 소비량을 줄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논문의 저자인 독일 본대학 개발연구센터(ZEF)의 마틴 카임 박사는 “모든 사람이 유럽인이나 북미인만큼 많은 고기를 소비한다면 국제적인 기후 목표를 달성할 수 없고 많은 생태계가 붕괴될 것”이라면서 “육류 소비를 연간 20kg 이하로 크게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까지 발발해 국제 곡물시장의 부족이 예상되는 만큼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곡물 중 약 절반이 동물 사료로 사용되고 있다.
카테고리: Uncategorized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